rp_img_text
rp_feature

title_guide

rp_process

title_guide

  • 아주 비밀스럽게, 나도 몰랐던 나를 만나는 시간
    아주 비밀스럽게~ 열쇠구멍을 통해서 나도 몰랐던 나를 만나는 시간이 시작되었죠.

    나를 한번쯤 아주 객관적으로 돌아보고 싶을 때.

    관계 속에서 상처를 쉽게 받는다고 생각될 때.

    이유 없는 스트레스가 많은 분들이 만나보면 좋은 심리검사가 아니었나 생각되네요.

    나도 몰랐던 나의 심리를 콕콕 짚어주고 있으니 속이 후련해지는 느낌?

    그래 맞아! 난 이런 사람이었지~~ 하고 공감하게 되더군요.

    전문보기 : http://cafe.naver.com/holgaboon/1923
  • 나를 표현하기에 이만한 문장이 있을까
    내 내마음보고서의 제목, '나를 표현하기에 이만한 문장이 있을까' 싶었던 저 구절.

    얼굴도 보지 않고 대화도 나눠보지 않은 고작 심리검사일 뿐인데 어떻게 나를 이렇게 짚어내는지.

    사람에 따라 검사를 통해 분석된 내가 평소 생각했던 나와 다르기도 하다는데, 내 경우엔 내가 평소 느꼈던 내 모습이 적혀있었다.

    명쾌하게 글로 짚어주고, 표면에서 더 깊게 들어가 숨어있는 부분까지 설명해준다.

    전문보기 : http://cafe.naver.com/holgaboon/2038
  • 결혼 5주년을 맞이하여…
    결혼 5주년을 맞이하여 서로에게 조금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어서,

    벼르던 내마음보고서를 우리 부부에게 선물하였습니다.

    우리가 잘 살고 있는지, 서로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건 아닌지,

    이런저런 고민도 많았고 다툼이 있을 때마다 서로에게 상처가 되는 건 아닌지 싶어

    본질적인 문제인 ‘나 자신을 아는 것’부터 해보자는 마음이 커서 내마음보고서를 신청했습니다.

    2주 후 우리에게 다가온 이 얇은 책 한 권이 이렇게 큰 위로가 될 줄은 몰랐습니다.

    서로의 아픈 마음까지도 보듬어 줄 수 있었던 계기가 되어 얼마나 뜻깊은 기회가 되었는지 모릅니다.

    전문보기 :http://cafe.naver.com/holgaboon/2507
  • 내 마음을 알아주는구나, 나는 이래도 괜찮았던 거야…
    아 그랬구나… 이래서 내가 이랬구나…

    어렴풋이 짐작만 하고 있던 이유들, 현상들이 조금씩 이해가 갔고

    어느 대목에선 눈물이 후두둑 떨어졌습니다.

    ‘이 보고서는 내 마음을 알아주는구나, 아…나는 이래도 괜찮았던 거야…’

    정말 두껍지도 않은 책 한 권이 내 등을 토닥토닥 두드리면서

    “너는 괜찮아. 충분히 잘 버텼어. 앞으로도 잘 할 거야”해 주는 것 같았습니다.

    아무도 위로해줄 사람이 없다면 내마음보고서에게 부탁해 보세요.

    전문보기 : http://cafe.naver.com/holgaboon/2471
  • 신기하리만치 정확했던 내마음보고서
    스스로 장점이라고 생각했던 이면에는, 나의 이런 모습 때문에

    누군가는 감정에 상처를 받을지 모르겠다..고 생각한 것들이 있는데 그런 것들이 적나라하게 나와있어서

    놀랍기도 하고 더 주의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어떤 건 너무 소소해서 나만 알고 있는 것도 텍스트로 적혀 있다 보니 웃음이 나기도 했구요.

    (S기업 참여자)
  • 소중한 선물을 받은 것 같습니다
    나의 심리특성이 섬세하게 설명되어 있었습니다.

    내가 가지고 있는 장점과 단점 모두 소중한 나의 것인데, 거의 드러나지 않는다 생각했던 것을 내마음보고서가 짚어주었습니다.

    예전에 상처 받고 울었던 일들도 떠오르고… 나에게 내재되어 있는 많은 것들을 생각해봅니다.

    스트레스에 잘 대처하고 살았다고 생각했는데, 드러난 나의 스트레스 지수에 놀라기도 했습니다.

    소중한 선물을 받은 것 같습니다.

    동료들과 내마음보고서 이야기를 하며 상대방에 대해 좀 더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U단체 참여자)
  • 반전이었어요
    내마음보고서는 내가 평소에 알고 있었던 나를 잘 정리해 둔 책이었습니다.

    한편으론 잘 안다고 생각했는데 몰랐던 의외의 것들까지도 들어있더군요.

    반전이었어요.^^

    1년 후 다시 만날 ‘나’를 기대해 봅니다.

    (A 참여자)
  • 관계에 대해 달라진 생각…
    나와 다른 타인을 이해하는 데에 도움이 되어 인간관계가 좋아질 것 같다.

    평소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해왔었는데, ‘내가 이래서 그랬구나’라는 데 크게 공감을 했다.

    누군가의 ‘시선’이 ‘공포’로 다가오는 느낌을 자주 받는다.

    왜 그런지 조금은 알 것 같다는 생각에 안도감이 든다.

    친구들과 이야기할 ‘나의 소재’가 생겼다.

    새롭고 독특하다.

    내마음보고서는 나에 대해 이야기할 기회를 준다.

    다른 사람과 나누면서 내용이 더 풍성해진다.

    누군가에 대해 판단하려 할 때, 윗사람을 대할 때, 내가 불안해질 때 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

    (참여자 Z)